콘텐츠로 건너뛰기

인도 우주개발 능력 부러워할 수 밖에 없나?_필사09

    공대 가는 인도, 의대 가는 한국

    지난달 23일 인도가 개발한 찬드라얀 3호가 세계 최초로 달 남극에 착륙했다.
    우주개발 강국인 러시아, 일본도 실패한 터라
    인도의 성공은 신선한 충격이었다.
    찬드라얀 3호의 개발.발사에 든 비용은
    총 7500만달러(약900억원).
    2013년 개봉한조지 클루니 주연의 우주 재난 영화
    ‘그래비티’의 제작비 1억 달러에도 못 미친다.
    미국 정부가 2021년 달 착륙선 예산으로
    항공 우주국(NASA)에 배정한 예산 8억500만달러
    (약 1조1228억원)의 약 11분의 1이다.

    최초 달 남극 착륙은 공대의 힘

    인도 우주개발의 ‘초 가성비’비결은 우수한 과학 인재들이다.
    그 중심에 인도공과대(IIT)가 있다.
    구글의 최고경영자(CEO)순다르 피차이,
    IBM 대표 아르빈드 크리슈나 등 실리콘밸리
    거대기업의 여러 수장을 배출한 공대다.
    IIT는 인도 국부 자와할라 네루가 1959년
    “굶주림과 빈곤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오직
    과학”이라는 가치를 내걸고 설립한 대학이다.
    아직도 카스트 제도가 엄존한 인도에서 IIT입학은 지난 반세기
    동안 가장 확실한 신분 탈출구였다.
    입학과 동시에 신분의 추월차선에 들어설 수 있기 때문이다.
    고액 연봉과 꿈에 그리던 글로벌 기업에
    취업할 수 있는 문이 활짝 열린다.
    매년 고3과 재수생을 포함,2400만여명의 수험생 가운데
    최고의 인재 1만6000명만 입학한다.

    2차 최종시험 과목은 수학,화학,물리 단3개다.
    1차 시험을 통과해야 볼 수 있는 2차 시험 응시 기회는
    평생 단 두번만 주어진다.

    IIT 한 해 졸업생 1난 6000명 가운데 3000여 명은
    정보기술 (IT)분야 인력이다.
    인도에서 연간 배출되는 전체 IT 관련 대학
    인력 10만 명의 약 3% 비중이다.
    이들이 만들어낸 ‘저비용 고효율’이
    인도 IT 산업 경쟁력이 근간이다.
    영화 제작비에도 못 미치는 예산으로 달 남극에 탐사선으로 보낸 원동력이다.

    탈 공대.의대 쏠림’ 대책 시급

    인도가 달 남극 착륙으로 떠들썩 할 때
    국내에서는 ‘사교육 카르텔’과 ‘킬러 문항’제거 문제로 부산했다.
    인도의 인재들이 공대 입학에 매달리는 동안
    우리 수험생들은 의대 입시 전형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의대 입학을 위해 서울대를 비롯한 주요 대학 공대를
    중퇴하는 학생도 해마다 늘고 있다.
    지난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자퇴생은 1874명으로
    이중 76%가 이과생이었다.
    대다수가 반수 재수를 통해 의약학 계열로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
    킬러 문항 배제로 대학 수학능력시험에서
    수학의 변별력이 크게 낮아진 올해 이공계 탈출
    현상은 더욱 심각해 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 치러진 9월 모의 시험에서
    n수생  비중이 30%를 넘어설 것이란 관측까지 나온다.

    우수한 학생들이 미래가 안정적인 의대에 지원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현상이다.
    꿈을 잃어버린 시대’의 가장 합리적인 ,선택인 셈이다.
    다만 인도 등 다른 나라 우수 인재들이
    우주와 실리콘 밸리의 CEO를 꿈꿀 때
    우리 인재들은 병원 진료실에 안주할까 두려울 뿐이다.
    ‘입시 카르텔’을 깨는 것 못지않게 이 같은 현상을 바로 잡는
    사회적 인세티브 체계를 만련하는게 시급하다.
    얼마 전 만난 서울 소재 모대학 총장의 개탄이 귓가를 맴돈다.
    “이대로가면 대한민국을 끌고 온 경쟁력이
    한순간에 무너질 수 있습니다.”

    인도 인류 최조로 달 남극 탐사선 착륙 성공

    인도가 최근에 인류 최초로 달의 남극에
    탐사선을 성공적으로 착륙시켰습니다.

    우주 탐사의 역사를 살펴보면,

    • 소련이 1958년에 최초로 무인 탐사선을 달에 착륙
    • 1969년에 미국의 ‘닐 암스트롱’이 인류 최초로 달에 발을 디딤
    • 최근까지 이스라엘, 인도, 일본, 러시아 등이 다양한 탐사선을 보냈으나 성공하지 못한 경우가 많았음

    2023년 8월 23일에 인도의 ‘찬드라얀 3호’

    달의 남극에 성공적으로 착륙하였습니다.
    이는 인도우주연구기구(ISRO)의 업적으로,
    인도는 이로써 달에 성공적으로 도착한 국가로 기록되었습니다.

    이 무인 탐사선은 착륙 후 2주 동안
    달 표면의 광물 성분을 조사하는 실험을 수행할 예정입니다.

    달 남극?

    태양 열기를 피할 수 있는 곳으로,
    달 식민지 건설을 위한 이상적인 위치로 여겨집니다.
    또한, 자원 공급 측면에서도 이점이 있으며,
    이를 토대로 달 자원을 연구하는데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도 태양 관측용 인공위성 ‘아디티아 L1’발사

     
    인도의 첫 번째 태양 관측 미션,
    성공할 경우 ‘아시아 국가 최초로 태양 관측에 성공한 국가’로 기록될 것.

    아디티아 L1은 인도우주연구기구(ISRO)에 의해 개발되었으며,
    아디티아라는 산스크리트어로 ‘태양’을 의미합니다.

    아디티아 L1은 목표 지점에 도달한 후
    지구와 같은 속도로 태양 주변을 공전하며 7개의 기기를 사용하여
    태양 대기를 관측합니다.

    이를 통해 태양의 코로나 가열 및 태양풍 등을 조사할 예정이며,
    이러한 연구를 통해 지구와 우주에 미치는 날씨 및 환경 요소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인공위성 발사의 비용은 ISRO에서 공개하지 않았으나
    현지 보도에 따르면 약 604억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한국 경제 신문을 구독 중입니다.

    글쓰기 실력 향상에 신문 칼럼을 필사해보고 자신의 생각도 첨부해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월요일~토욜일  매일 집 앞에서 받아보고 그 중 끌리는 칼럼을 첨부해 필사하고 있습니다.
    (스스로 결정하고 결제했습니다.)

    참고사이트:mailremember.com

    error: Alert: 콘텐츠 복사 방지 기능이 작동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