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양방향 교통 단속 카메라 도입 운전할 때 조심해야 하는 이유

    교통 단속 카메라의 새로운 변화: 양방향 단속 주의

    11월 13일부터 교통 단속 카메라의 운영 방식에 중요한 변화가 생겼습니다.
    이제는 한쪽 차선에 설치된 카메라로 양쪽 도로의 모든 차량을 단속할 수 있게 되었어요.
    이는 양방향 단속 카메라의 개발과 도입 덕분입니다.

    후면 무인 교통 단속 효과

    • 통계 분석 결과: 후면 단속 장비 설치 이후 교통 법규 위반이 18.9% 감소했습니다.
      전체 통과 차량 중 0.34%가 속도 위반을 했으며,
      특히 이륜차의 속도 위반율이 6.88%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 이륜차 단속 증가:
      이륜차는 번호판이 뒷면에만 있어 전면 단속 카메라로는 적발하기 어려웠지만,
      후면 단속 카메라 도입으로 단속 건수가 증가하고 위반 행위도 감소했습니다.

    새로운 단속 시스템의 시작

    경찰청은 자동차의 전면과 후면을 동시에 촬영할 수 있는 혁신적인 양방향 무인 단속 장비를 개발했습니다.
    이 장비는 오는 13일부터 3개월 동안 시범 운영될 예정입니다.

    이 새로운 시스템은 교통 법규 위반 행위를 더욱 효과적으로 적발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시범 운영 장소

    시범 운영은 경기도 내의 네 곳에서 진행됩니다:

    1. 양주시 광적면 덕도리(효촌초교 보호구역)
    2. 의정부시 신곡동(청룡초교 보호구역)
    3. 구리시 인창동(구지초교 보호구역)
    4. 고양시 덕양구 덕은동(덕은한강초교 보호구역)

    이 장소들은 양방향 무인 단속 장비의 효과를 평가하기에 적합한 지역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양방향 단속 장비의 도입

    • 기존 대비 발전: 이전에는 카메라 두 대로 각각 한 방향씩 단속했지만,
      이제는 하나의 장비로 양방향을 동시에 단속할 수 있습니다.
      이는 후면 단속 기능을 추가한 것으로, 반대편 차선의 차량도 단속할 수 있게 되었어요.
    • 인공지능 기반 기술: 후면 단속 장비에는 인공지능 기반의 영상 분석 기술이 포함되어 있어,
      모든 차량의 후면 번호판을 인식하고 단속할 수 있습니다.
    • 설치 및 예산 효과: 주택가, 이면도로, 어린이 보호구역,
      농촌 지역의 단일로 등 왕복 2차로 이하에서의 설치가 가능하며,
      이는 한 대의 장비로 두 대의 효과를 내며 예산 절감에도 기여합니다.

    이제는 건너편 차선에 설치된 단속 카메라도 주의해야 합니다.
    안전 운전을 위해 항상 규정을 준수하고, 새로운 단속 방식에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error: Alert: 콘텐츠 복사 방지 기능이 작동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