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고릴라 글라스 비싼 이유가 있었다_필사02

    고릴라 글라스로 바로 이해된 회사 ‘코닝’

    우리가 하루를 살면서 가장 많이 손대는 물질은 무엇일까?
    종이,섬유,플라스틱,나무 등이 있겠지만 현대인이 가장 공감하는 물질은
    이것 아닐까 싶다.유리다.
    우리는 스마트폰 액정의 강화 유리를 만지면서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갤럭시나 아이폰에 쓰이는 대표적인 강화 유리가 고릴라 글라스다.
    세계 최대 강화유리 기업 미국 코닝 제품이다.
    2007년 애플이 아이폰을 개발할 당시 스티브 잡스가 시제품을 주머니에 넣고 다녔는데,
    주머니에 함께 있던 열쇠에 액정이 긁힌 것을 보고는 스크래치에 강한 유리의 필요성을 느껴서 코닝 측에 문의 했다.

    곧바로 코닝에서 답이 왔는데,”우리에게 이미 그런게 있다”였다.
    코닝은 1960년대 개발했으나 상용화하지 못한 강화유리를 다듬어 고릴라 글라스를 탄생시켰다.

    미국 기업 최초로 1908년 연구소를 설립한 코닝은
    연구 개발(R&D)에 가장 가치를 두는 기업 중 하나다.
    2001년 정보기술 버블 붕괴로 30억 달러 손실을 내고 주당 110달러였던
    주가가 1달러 선으로 곤두박질 쳤을 때도,
    R&D 투자비율 (매출액 대비)을 2001년 10.3%에서 이듬해 15.3%로 높인 회사다.
    위기 단계별 대응 시나리오 역시 지출 삭감,가동 단축, 급여 동결.감원에 이어
    가장 마지막 단계가 R&D 예산 삭감이다.

    고릴라 글라스를 평균 2년마다 개량한 코닝은 폴더블 휴대폰에 맞춰 초박막 벤더블 글라스로
    또 한번 도약을 꾀하고 있다.

    다양한 두께로 구현할 수 있고, 수십 만 번 접었다 펴도
    접힌 부분에 손상이 없는것이 혁신 포인트다.
    한국에 5년간 15억 달러(약2조원)을 투자해 한국을 생산기지 삼아
    세계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목표다.

    코닝의 첫 유명 고객은 에디슨이었다.
    코닝은 1879년 에디슨이 발명한 필라멘트를 감싸는 유리구를 고안해
    세상에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후 주방용 식기 내열유리이자 화학실험기구 파이렉스,
    깨지지 않는 식기의 대명사 코렐,TV브라운관, 통신 광섬유, LCD유리 등 혁신을 이끌었다.

    에디슨의 말처럼 코닝의 혁신 역사도 무수한 실패가 자산이었다.
    “나는 실패한 것이 아니다. 잘되지 않는 1만가지 방법을 발견했을 뿐이다.”

    위 글은 직접 구독해서 읽는'한국 경제' 신문에서 맘에 드는 사설을 매일 하나 찾아 논리적인 글쓰기를 위해 필사가 도움 된다고 하여 필사를 해본 사설 입니다.

    요즘 신문에 자주 언급되는 ‘코닝’

    경제신문을 읽기 시작하면서 자주 언급되는
    코닝사와 삼성의 긴 협력 역사를 알게 되었습니다.
    사실 코닝보다는 삼성코닝이라는 회사를 더 친숙하게 떠올렸지만,
    이보다 ‘고릴라 글라스’ 라는 제품을 워낙 많이 보고 지냈습니다.
    고릴라 글라스 라는 단어에 ‘아하’ 이걸 만든 회사가 바로 코닝이었고
    그게 삼성과 연관된 회사였다는 점 때문에 사설을 반갑게 필사하게 되었습니다.

    코닝 주가 탐색

    고릴라 글라스 비싼 이유가 있었다_필사02
    고릴라 글라스 비싼 이유가 있었다_필사02 7
    고릴라 글라스 비싼 이유가 있었다_필사02
    고릴라 글라스 비싼 이유가 있었다_필사02 8

    코닝 주식은 어떨까 해서 잠시 찾아 보았으나, 아직 주식을 잘 모르고 배우는 상태라
    차트와 주요 재무재표를 보면서 참 재미없어 보이는데? 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다만 이렇게 하나씩 알게되는 회사들이 분명 어느 순간에는 점들로 이어지게 되어
    저도 어떤 투자 아이디어가 떠오르는 날이 올꺼라 믿으며 꾸준히 경제신문을 구독해서 읽기로 다짐을 하게 되었네요.

    error: Alert: 콘텐츠 복사 방지 기능이 작동중입니다.